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08,699
오늘 : 272
어제 : 687

페이지뷰

전체 : 35,673,896
오늘 : 1,125
어제 : 8,320
2013.01.25 13:57

竭澤而漁(갈택이어)

조회 수 10475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竭澤而漁(갈택이어)
  竭(다할 갈) 澤(못 택) 而(말 이을 이) 漁(고기 잡을 어)

  여씨춘추(呂氏春秋) 의상(義賞)편의 이야기. 춘추시기, 진(晋)나라 문공(文公)은 기원전 632년, 성복(城 )이라는 곳에서 초(楚)나라 군대와 격전을 벌였다. 당시 진나라는 병력이 열세였으므로, 진문공은 부하들에게 의견을 물었다. 호언(狐偃)이라는 자가 속임수를 써보자는 의견을 냈다. 진문공은 호언의 계책을 옹계(雍季)에게 알려주며, 그의 견해를 물었다. 옹계도 하는 수없이 동의하며, 다음과 같은 말을 덧붙였다.

 연못의 물을 말려서 고기를 잡고, 숲을 태워서 사냥을 한다면 못잡을게 어디 있겠습니까? 하지만 이듬해에는 잡을 고기나 짐승이 없게 될 것입니다. 속이는 계책도 이러합니다. 비록 어쩌다 한번은 성공할 지 모르지만, 다음 번에는 통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것은 먼 앞날을 내다보는 계책이 아닙니다.

竭澤而漁란  멀리 내다 보지 못하고 눈 앞의 이익만을 꾀함 을 비유한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