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1,146,116
오늘 : 71
어제 : 218

페이지뷰

전체 : 42,023,663
오늘 : 350
어제 : 1,72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작은 이야기 2 - 정채봉, 류시화 엮음


       2. 잊을 수 없는 사람

     우리는 각자 무한 능력자이다. - 양승옥

  당신의 미래는 많은 것들에 달려 있지만, 대부분은 당신 자신에게 달려 있다. - 프랭크 타이저

  1976년 나이 스물여섯 살 때 나는 비로소 그동안의 내 인생을 지배했던 큰 의문을 해결할 수 있었다. 서울여상을 졸업하고 직장 생활을 하면서 내내 나를 괴롭히던 의문이 있었다. '공부도 잘했고 비교적 성실하고 진실한 내가 왜 이런 환경인가? 어떤 이유로 사람은 서로 다르게 태어나는가?' 이 의문을 풀기 위해 노력하던 중 (불광)이라는 월간지를 접하게 되었다. 그곳에 광덕 스님의 법문이 실려 있었다. '나의 환경은 그 누구의 탓도 아닌 내 탓이다. 지금 처해진 환경이 불만족스럽다면 그것은 나의 능력을 부정하고 한정한 결과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본래 큰 지혜와 아름다운 품성과 뛰어난 능력이 갖추어져 있는 무한 능력자이기 때문이다.' 목마른 대지가 물을 흠뻑 빨아들이듯이 나는 이 말씀에 공감했다. 나의 환경은 부모의 탓도, 절대자의 탓도 아닌 내 탓. 나는 비로소 내가 내 인생의 주인공임을 인정하는 인생의 큰 전기를 마련했다.

  나에게 이미 주어진 무한한 능력을 모르고 환경을 탓하고 나 자신을 괴롭혔던 모든 일들을 바람에 실어 보내고, 새롭게 내 삶을 계획했다. 오남매의 맏이인 나는 집안에서 내가 해야 할 의무와 책임을 기쁘게 인정하고 동생들을 보살핀 뒤 1985년에 15년 10개월의 직장 생활을 마감했다.그리고 이듬해인 서른다섯 살에 그렇게 소망하던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에 입학했다. 진실한 소망은 반드시 이루어진다고 생각한다. 혹시 이루어지지 않는 소망이 있다면 그것은 더 크고 아름다운 소망을 이루기 위한 단계일 뿐이다. 기쁘게 받아들이고 노력한다면 이생에, 또 다음 내생에서라도 꼭 이루어질 것이다. 아니이루어질 수밖에 없다고 믿는다. 그것이 이 세상을 움직이게 하는 진리의 원동력이기 때문이다.

(1996년 대한민국 공예대전 대상 수상자)


    음지에서 찬란한 빛이 만들어진다 - 이봉주

  바로셀로나 올림픽의 영웅이자 동료인 황영조 선수가 부상으로 애틀란타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게 되자 한국 마라톤에 대한 기대는 자연 내게로 집중되었다. 애틀란타 올림픽은 국민들이 내게 거는 기대 이상으로 내 자신에게도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무대였다. 마라톤 한국의 이미지를 세계에 심어 주고 은퇴한 황영조 선수나 국제 대회에 늘 불운이 따르는 김완기 선수에게 결코 실망스런 모습을 조여 주지 않겠다고 각오를 새로이 했다. 1990년 전국체전 준우승 이후 열다섯 번의 마라톤 풀코스 완주 경험을 가지고 있지만 이봉주란 이름은 는 사람들에게 1위를 받쳐주는 어시스트의 역할 정도로 기억되고 있었다. 애틀란타 올림픽을 준비하며 하루 평균 50킬로미터를 달리는 강행군이 진행되었다. 극한 상황에 처하면 인간은 생존 자체에만 매달리게 됨을 잘 아는 정봉수 감독님은 훈련에 들어가기 전에 항상 내 정신을 먼저 다듬어 주셨다.

  "봉주야, 우리는 프로다. 영광의 순간을 위해 지금의 고통을 참아야지. 우리 음지에서 찬란한 빛을 만들어 보자."

  흔히 인생을 마라톤에 비유하지만 나야말로 마라톤이 내 인생의 전부가 아닌가. 애틀란타 올림픽 메인 스타디움으로 접어들면서 앞서 달리는 투구와네의 모습을 보았지만 아쉽지만은 않았다. 나는 최선을 다해 여기까지 왔고 그는 분명 나보다 더 잘 달렸으니까. 결국 진정한 마라토너는 자신의 한계를 향해 달리는 것이다.

(1996년 애틀란타 올림픽 마라톤 2위 입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 목록 바람의종 2006.09.17
429 새 시계와 바꾼 것 外 風文 2022.05.20
428 사신도 감동한다, 봄비가 개이면 風文 2022.05.18
427 항상 깨끗하게 공정하게 하라 外 風文 2022.05.17
426 후배를 먼저,작품 속 인물이 손을 내밀 때까지, 너의 고통이 너의 자산이다 風文 2022.05.16
425 솔직한 표현과 반성할 줄 아는 용기 風文 2022.05.12
» 우리는 각자 무한 능력자이다, 음지에서 찬란한 빛이 만들어진다 風文 2022.05.11
423 전체를 위하면 나도 위해진다, 길이 아니면 가지 말라 風文 2022.05.10
422 분장실 청소를 잘해야 명배우 된다, 소금 같은 사람, 인생은 미리톤이다 風文 2022.05.09
421 거절할 수 없는 것, 외상으로 살린 아들 風文 2022.05.06
420 버젓하게 배짱도 좀 있어야 風文 2022.04.27
419 오토바이 불빛, 진정한 만남 風文 2022.04.27
418 죽 한 그릇 나눠주고 복을 받아, 사람 패는 도지사 風文 2022.02.24
417 벙어리 장갑, 회장님 퇴임하시던 날 風文 2022.02.24
416 글자 수 맞춰서 글을 지으라, 산신령의 노여움을 풀어야 風文 2022.02.13
415 울음으로 전한 안부, 잊혀지지 않는 얼굴 風文 2022.02.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