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728,495
오늘 : 33
어제 : 263

페이지뷰

전체 : 33,417,016
오늘 : 803
어제 : 20,931
조회 수 9944 추천 수 2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엄마는 가끔 나에게 커피를 타 달라고 부탁한다. 엄마의 단골 메뉴는 냉커피다.
엄마가 커피를 시키면 나는 300원을 받고 영수증을 써 준 다음, 내가 만든 쿠폰에 도장을 콱 찍어 준다. 도장 10개를 모으면 어떤 차든 공짜로 먹을 수 있다. 엄마는 벌써 10개를 다 모아서 공짜로 녹차를 마셨다.

냉커피는 뜨거운 커피보다 타는 법이 복잡하다.
나만의 냉커피 비법이 있는데, 그건 찬물을 곧바로 넣지 않는 것이다. 먼저 물을 조금 끓이고 컵에 조그만 스푼으로 설탕 두 스푼과 커피 한 스푼을 넣는다. 끓인 물을 설탕과 커피가 잠길 정도로 붓고, 잘 섞이게 저어 준 다음 찬물을 붓는다.

커피에 보리차를 넣으면 맛이 없다. 정수기 물처럼 투명한 물을 넣어야 한다. 또 연유 두 스푼을 넣고 힘차게 저은 다음, 마지막으로 얼음 다섯 개를 넣는다.

엄마는 냉커피를 마시면서 “우리 세화가 탄 커피가 제일 맛있다.” 하고 칭찬해 주시는데 그럴 때면 기분이 뿌듯하다.

처음엔 커피 한 잔에 250원이었다. 하지만 냉커피 타는 과정이 복잡하기 때문에 250원이면 거의 공짜나 마찬가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엄마도 가격이 너무 싸다고 하셔서 냉커피는 300원으로 올렸다.

난 커피값을 모아 엄마에게 선물을 사 드리려고 했다. 엄마한테 어떤 게 필요하냐고 여쭤 봤더니 눈썹 그리는 화장품이 필요하다고 하셨다. 그런데 돈이 너무 늦게 모여서 엄마가 벌써 사 버렸다. 이번에 돈을 모으면 스킨과 로션을 사 드릴 것이다. 내가 산 화장품을 바르고 엄마가 더 예쁘고 젊어지면 좋겠다.


양세화 | 부산 양천 초등학교 4학년

- 어린이좋은생각《웃음꽃》2011년 03월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 목록 바람의종 2006.09.17
286 삶은 만남속에서 이루어진다. 김순하 2017.01.12
285 순수를 사랑하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2 김순하 2017.01.06
284 말투는 내용을 담는 그릇이다 김순하 2016.12.29
283 누구나 행복한 삶으로 역전할 수 있다. 김순하 2016.12.26
282 작은 이야기 1 : 1. 눈물과 미소 - 오영희 風文 2014.12.30
281 작은 이야기 1 : 1. 어머니와 보신탕 - 하근찬 風文 2014.12.29
280 작은 이야기 1 : 1. 사랑은 기적을 낳는다 - 서정주 風文 2014.12.05
279 프리지어 한 단 바람의종 2011.04.29
278 고구마 굽는 남자 바람의종 2011.03.13
» 엄마는 커피 단골손님! 바람의종 2011.02.17
276 당신의 손이 그립습니다 바람의종 2010.09.30
275 지나친 공손은 예의가 아니다 바람의종 2010.09.13
274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박덕규 [끝] 바람의종 2010.08.29
273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장석남 1 바람의종 2010.08.27
272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장석주 바람의종 2010.08.25
271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홍결 바람의종 2010.08.19
270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신현림 바람의종 2010.08.17
269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윤성근 바람의종 2010.08.15
268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최영철 바람의종 2010.08.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