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08,141
오늘 : 401
어제 : 806

페이지뷰

전체 : 35,670,321
오늘 : 5,870
어제 : 14,119
조회 수 35839 추천 수 2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의유당 관북 유람 일기 中 동명일기

  행여 일출을 못 볼까 노심초사하여, 새도록 자지 못하고, 가끔 영재를 불러 사공더러 물으라 하니, "내일은 일출을 쾌히 보시리라  한다."하되 마음에 미쁘지 아니하여 초조하더니, 먼 데 닭이 울며 연하여 자초니, 기생과 비복을 혼동하여 어서 일어나라 하니, 밖에  급창이 와, " 관청 감관이 다 아직 너모 일찍 하니 못 떠나시리라 한다."하되, 곧이 아니 듣고 발발이 재촉하여, 떡국을 쑤었으되 아니 먹고, 바삐 귀경대에 오르니 달빛이 사면에 조요하니, 바다이어제 밤도곤 회기 더 하고, 광풍이 대작하여 사람의 뼈를 사못고, 물결치는 소래 산악이 움직이며, 별빛이 말곳말곳하여 동편에 차례로 있어 새기는 멀었고, 자는 아해를 급히 깨와 왔기 치워 날치며 기생과 비복이 다 이를 두드려 떠니, 사군이 소래하여 혼동 왈, "상없이 일찍이 와 아해와 실내다 큰 병이 나게하였다."하고 소래하여 걱정하니, 내 마음이 불안하여 한 소래를 못 하고 김히 치월하는 눈치를 못하고 죽은 듯이 앉았으되, 날이 샐 감망이 없으니 연하여 졍재를 불러, "동이 트느냐?" 물으니, 아직 멀기로 연하여 대답하고, 물 치는 소래 천지 진동하여 한풍 끼치기 더욱 심하고, 좌우 신인이  고개를 기울여 입을 가슴에 박고 치워 하더니, 마이 익한 후, 동편의  성쉬 드물며, 월색이 차차 열워지며, 홍색이 분명하니, 소래하여 시월함을 부르고 가마 밖에 나서니, 좌우 비복과 기생들이 옹위하여 보기를 죄더니, 이윽고 날이 밝으며 붉은 기운이 동편  길게 뻗쳤으니, 진흥 대단 여러 필을 물 우희 펼친 듯, 만경창파가 일시에 붉어 하늘에 자욱하고, 노하는 물결 소래 더욱 장하며, 홍전 같은 물빛이 황홀하여 수색이 조요하니 차마 끔찍하더라. 붉은빛이 더욱 붉으니, 마조 선 사람의 낯과 옷이 다 붉더라. 물이 굽이져 치치니, 밤에  물치는 굽이는 옥같이 희더니, 즉금 물굽이는 붉기 홍옥 같하야 하늘에 닿았으니, 장관을 이를 것이 없더라. 붉은 기운이 퍼져  하늘과 물이 다 조요하되 해 아니 나니, 기생들이 손을 두드려 소래하여 애달와 가로되, "이제는 해 다 돋아 저 속에 들었으니, 저 붉은 기운이 다 푸르러 그름이 되리라." 흔공하니, 낙막하여 그저 돌아가려 하니, 사군과 숙씨셔, "그렇지 아냐, 이제 보리라." 하시되, 이랑이, 차섬이 냉소하여 이르되, "소인 등이 이번뿐 아냐, 자로 보았사오니,  어찌 모르리이까. 마누하님, 큰 병환 나실 것이니, 어서 가압사이다." 하거늘, 가마 속에 들어앉으니 봉의 어미 악써 가로되, "하인들이 다 하되, 이제 해 일으려 하는데 어찌 가시리요. 기 생 아해들은 철 모르고 즈레 이렁 구는다." 이랑이 박장 왈,  "그것들은 바히 모르고 한 말이니 곧이듣지 말라."하거늘, 돌아 사공드려 물으라 하니, "사공려 오늘 일출이 유명하리란다." 하거늘, 내도로 나서니, 차섬이, 보배는 내 가마에 드는 상 보고 몬저 가고, 계집 종 셋 몬저 갔더라. 

홍색이 거룩하여 붉은 기운이 하늘을 뛰노더니, 이랑이 소래를 높이 하여 나를 불러, :저기 물 밑을 보라." 외거늘, 급히 눈을 들으 보니, 물 밑 홍운을  헤앗고 큰 실오리 같은 줄기 붉기 더욱 기이하며, 기운이 진홍 같은  것이 차차 나 손바닥 넓이 같은  것이 그믐밤에 보는 숯블 빛 같더라. 차차 나오다니, 그 우흐로 적은 회오리밤 같은 것이  붉기 호박 구슬 같고, 맑고 통랑하기는 호박도곤 더 곱더라. 그 붉은 우흐로 훌훌 움직여 도는데, 처음 났던 붉은  기운이 백지 반 장 넓이만치 반듯이 비치며, 밤 같던 기운이 해  되어 차차 커가며 큰 쟁반만 하여 불긋불긋 번듯번듯 뛰놀며, 적색이 온 바다에 끼치며 몬저 붉은 기운이 차차 가새며, 해 흔들며, 뛰놀기 더욱 자로 하며,  항 같고 독같은 것이 좌유로  뛰놀며, 황홀히 번득여 양목이 어즐하며, 붉은 기운이 명랑하여 첫 홍색을 헤앗고, 천중에 쟁반 강은 것이 수렛바퀴 같하여 물 속으로서 치밀어 치듯이 올라붙으며, 항, 독 같은 기운이 스러지고, 처음 붉어 곁을 비추던 것은 모여 소혀처로 드리워  물속에 풍덩 빠지는 듯 싶으더라.  일색이 조요하며 물결에 붉은 기운이 차차 가새며, 일광이 청량`하니, 만고천하에 그런 장관은 대두할  데 없을 듯하더라. 짐작에 처음 백지 반 장만치 붉은 기운은 그 속에서 해  장차 나려고 우리어 그리 붉고, 그 회오리밤 같은 것은 진짓 일색을 빠혀 내니 우리온 기운이 차차 가새며, 독  같고 항 같은 것은 일색이 모딜이 고온고로, 보는 사람의 안력이 황홀하여, 도모지 헛기운인 듯 싶은지라.


*************************************************************************************

의유당일기

《의유당일기(意幽堂日記)》는 조선 순조 때 판관(判官)의 아내 의유당이 쓴 한글기행문으로, 1829년 그의 남편이 함흥판관으로 부임할 때 같이 가서 그 부근의 명승고적을 탐승하여 지은 기행·전기·번역 등을 합편한 문집이다. 원명은 《의유당관북유람일기(意幽堂關北遊覽日記)》이다.

〈낙민루(樂民樓)〉〈북산루(北山樓)〉〈동명일기(東溟日記)〉〈춘일소흥〉〈영명사득월루상량문〉 등이 실려 있으며, 그 중〈동명일기〉가 가장 우수하다. 적절한 묘사, 참신한 어휘력구사, 순수한 한국어의 표현을 통하여 수필문학의 새로운 경지를 개척한 작품집으로 국문학적으로 의의가 크다.

- 위키백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3 용궁부연록 바람의종 2010.07.12
42 윤지경전 바람의종 2010.05.29
41 어우야담 中 바람의종 2010.05.18
40 춘향전(2/2) 바람의종 2010.05.13
39 춘향전(1/2) 바람의종 2010.05.11
38 이생규장전 바람의종 2010.05.10
37 흥부전 2/2 바람의종 2010.05.07
36 흥부전 1/2 바람의종 2010.05.06
» 의유당 관북 유람 일기 中 동명일기 바람의종 2010.04.30
34 조침문 바람의종 2010.04.28
33 한중록 (2/2) 바람의종 2010.04.25
32 한중록 (1/2) 바람의종 2010.04.24
31 인현왕후전 바람의종 2010.04.17
30 윤씨행장 바람의종 2010.04.13
29 홍길동전 바람의종 2010.04.03
28 강도몽류록 바람의종 2010.04.02
27 계축일기 바람의종 2010.03.31
26 산성일기 바람의종 2010.03.23
25 장화홍련전 바람의종 2010.03.16
24 만복사저포기 - 김시습(1435~1493) 바람의종 2010.03.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