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쉼터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48,649
오늘 : 269
어제 : 381

페이지뷰

전체 : 40,820,456
오늘 : 5,263
어제 : 12,343
조회 수 2666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백원근 한국출판연구소 책임연구원





‘독서의 해’에 해야 할 다섯가지







‘독서의 해’에 해야 할 다섯가지


[토요판] 백원근의 출판풍향계

정부는 올해가 ‘독서의 해’라고 발표했다. 3월 선포식을 시작으로 다양한 행사와 프로그램이 연중 실시될 예정이다. 관건은 독서율, 독서량, 독서시간의 지속적인 감소 추세와 영상물 위주의 다매체화 속에서 수세에 몰린 독서 생태계를 얼마나 개선하고 재구조화할 수 있을까에 있다. 특히 ‘독서의 해’ 시행 취지인 독서인구 확대를 위해서는, 평소 책 읽기를 멀리 하던 사람들이 독서에 관심을 갖도록 만드는 일에 정책 자원이 집중되어야 한다. 일회성 행사나 프로그램들로는 이를 달성하기 어렵다. 그렇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첫째, 무엇보다 범사회적으로 실천할 일은 하루 10~30분 정도의 ‘독서시간’을 일과 중 필수시간으로 도입하는 것이다. 책을 읽지 않는 사람들은 입을 모아 ‘바빠서 책 읽을 시간이 없다’고 말하지만, 실제로는 독서동기나 독서습관의 부재가 근본 원인이다. 가정, 학교, 직장 등 모든 곳에서 지정된 시간에 읽고 싶은 책을 더불어 읽는 체험을 통해 독서 생활화의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둘째, 공공의 독서 인프라인 도서관 서비스를 확장해야 한다. 지난 몇년 사이 공공도서관이 많이 증가했다고는 하지만 도서관에 대한 국민의 물리적·심리적 거리감은 여전히 멀다. 주민 생활권 안에서 도서의 대출·반납이 손쉽게 가능하도록 공공도서관마다 민간 시설과 연계된 관외 서비스센터를 다수 운영할 필요가 있다. 또한 새 학기부터 본격화되는 초중고 주5일제 수업에 따른 가족 단위의 주말 도서관 이용 프로그램 시행도 시급하다.


셋째, 지방자치단체가 독서정책 추진에 뛰어들도록 독려하는 ‘지자체 독서진흥지수’를 도입하는 원년으로 삼아야 한다. 5년 전부터 시행중인 ‘독서문화진흥법’과 ‘독서문화진흥 기본계획’에 의해 각 지자체는 주민을 위한 독서환경 조성 책무가 있는데도, 조례 제정이나 독서진흥 예산 편성에 실제로 신경을 쓰는 곳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시청에 독서진흥 전담팀을 운영하는 군포시 등의 사례가 확산되어야 한다.


넷째, 일상에서 책 읽기를 자극하고 권장하는 사회 분위기 조성이 요청된다. 상업주의에 밀려 시들해진 신문·방송의 책·독서 정보 제공을 복원시키고, 인터넷 방송인 ‘온북티브이’의 정규 케이블 채널화 지원, 각 분야 인기 스타들이 참여하는 릴레이 독서 캠페인 전개, 전국의 학생들이 참여하는 독서 낭송대회 개최, 학급문고 설치와 학교도서관 활성화, 경제단체가 협력해 벌이는 직장도서실 설치 운동, 동네서점을 살리는 향토서점 상품권 발행, ‘독서 마케팅’의 최신 성과를 공유하는 독서 콘퍼런스의 연례 개최 등 독자층을 두텁게 하는 정보·경험·공간의 기반을 최대한 확충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독서의 해’이자 ‘선거의 해’의 대미를 장식하는 일은 12월에 “책 읽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공약하는 대통령 입후보자에게 투표하는 일이다. 개인이나 국가 차원에서 책 읽기만큼 확실한 미래 투자는 없고, 이를 제대로 인식하고 독서 친화적인 사회를 만들겠다는 리더가 누구인지 검증해야 한다.


‘독서의 해’는 다름 아닌 ‘독자의 해’이기도 하다. 지반 침하가 이어지는 읽기문화의 토양을 단단히 다지고 비옥하게 일굼으로써 삶의 질이 높은 문화 선진국으로 한 걸음 나아가야 한다. 이를 통해 책 읽을 권리인 독서권이 지식정보사회의 기본권이며, 독서야말로 삶을 풍요롭게 하는 마르지 않는 원천임을 인식하는 이들이 많아지는 소중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


백원근 한국출판연구소 책임연구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동영상 Queen Perform Live at LIVE AID on 13 July 1985 [ORIGINAL] 風文 2019.01.22
466 좋은글 2013년 희망의 사자성어 ‘除舊布新’ 바람의종 2012.12.31
465 퍼옴 문학 철학 만남… 인문학 관심 유도 바람의종 2012.12.05
464 알림 'ㅢ' 의 발음 바람의종 2012.11.28
463 알림 문장부호 개정안 file 바람의종 2012.11.09
462 독성 채소들 9가지는 먹지 말아야!! 바람의종 2012.09.24
461 알림 도법스님-이해인 수녀 '한센인 편견 해소' 바람의종 2012.07.24
460 좋은글 삶을 아름답게 하는 메세지 바람의종 2012.07.18
459 좋은글 희망을 버리지 않는다면 바람의종 2012.07.18
458 좋은글 칭찬은 평생을 기쁘게해 줘요 바람의종 2012.07.18
457 퍼옴 신비로운 태양 플레어 현상 바람의종 2012.07.13
456 다녀갑니다 1 성호 2012.07.07
455 알림 <b>누리집 공개 (5월 28일~6월10일) 바람의종 2012.05.15
454 퍼옴 그날 진돗개가 목줄을 끊고 도망가버렸다 얼마나 무서웠으면…” 바람의종 2012.05.11
453 퍼옴 "해군기지 문정현 신부 퇴원후 폭행당해" 논란 바람의종 2012.04.27
452 제7회 복숭아문학상 공모 임지연 2012.04.26
451 좋은글 우리말 5적: 정부 관리 언론 기업 학자 바람의종 2012.04.20
450 퍼옴 “국책사업 반대한다고 성직자를 구속하다니” 바람의종 2012.03.12
449 좋은글 팔목 그어대던 여고생을 ‘고흐’로 꽃피운 수녀님 바람의종 2012.03.03
448 그림사진 풍경 61~70 바람의종 2012.03.02
447 내 침대를 찾아서 바람의종 2012.03.0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