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쉼터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06,902
오늘 : 733
어제 : 774

페이지뷰

전체 : 35,649,590
오늘 : 18,969
어제 : 13,677
조회 수 48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산사 가는 길 굽이진 길 위에 위험하게 핀

사월 진달래 꽃 떨고 있는 몸짓이

아련하기만 한 것은 왜일까요

빗소리에 눈을 뜨는 분홍빛 진달래 꽃잎이 그립습니다.

 

G7XV66S.jp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동영상 가시 - Buzz 관리자 2018.01.15
공지 알림 광고물로 인한 쓰기권한 제한 안내 관리자 2017.03.03
815 목련 패랭이 2018.02.13
814 운명의 스트레스 패랭이 2018.02.12
813 행복한 햇살 패랭이 2018.02.12
812 어느 이른봄의 한 낮 패랭이 2018.02.12
811 젖은 목련의 사연 패랭이 2018.02.11
810 차한잔 그리고 내사랑 쇼팽의 피아노 패랭이 2018.02.10
809 그대와 나 이곳에서 보노라 패랭이 2018.02.10
808 너와나 관계 패랭이 2018.02.10
807 빗물을 보며 패랭이 2018.02.10
806 봄을 물고 온 비를 그리며 패랭이 2018.02.10
805 동영상 토미오카 여고생들 3 風文 2018.02.05
» 그대에게 한낮에 쓰는 편지 패랭이 2018.02.02
803 어느 껄떡새 패랭이 2018.02.01
802 여기 저 좀 보세요 패랭이 2018.02.01
801 봄의 노래를 불러 패랭이 2018.02.01
800 봄이 올 때면 우리는 패랭이 2018.02.01
799 새내기 봄에 패랭이 2018.01.31
798 외로운 나무에게 패랭이 2018.01.31
797 초상화를 그리며 패랭이 2018.01.31
796 그렇게 바람으로 스쳐 갈 언어의 미 패랭이 2018.01.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46 Next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