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서재

방문자수 (2014.04~)

전체 : 743,237
오늘 : 263
어제 : 396

페이지뷰

전체 : 34,006,200
오늘 : 6,535
어제 : 13,319
2012.01.15 04:06

끼적끼적

조회 수 10425 추천 수 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끼적끼적

죽고 싶다고 뱉는 말은 죽어야 이해된다.
철저한 철학적 의견으로 죽음을 준비 한 후 죽고 싶다고 해야 한다.
그리고 반드시 죽어야 한다.

우리말과 글은 괴리가 많다.
워낙 위대하니 포용의 역이 크다.
죽지 않으려면 죽고 싶다는 말은 뱉지 말라.
나는
우리말의 괴리를 이용해
죽기 전이라 말하고 싶다.


죽고 싶어도 죽지 못한다는 말은 살고 싶다는 말과 같다.
비굴하게 말하지 말라.

오늘문득 : 2012.01.15. 04:0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33 죽음
32 시를 읽다가
31 외로움
30 요즘 사는 이야기
29 겨울과 이불
28 참은 힘들다
» 끼적끼적
26 끼적끼적
25 초심
24 아름다운 전쟁
23 늘 새롭게
22 내 글들
21
20 역마(驛馬)
19 본능과 일터
18
17 비 내리는 어느 날
16 情나미
15 책은 나의 삶!
14 내게 오늘 문학은?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