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서재

방문자수 (2014.04~)

전체 : 741,857
오늘 : 717
어제 : 763

페이지뷰

전체 : 33,963,332
오늘 : 15,556
어제 : 13,937
2010.03.22 15:22

아버지 - 윤재철

조회 수 11732 추천 수 4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아버지 - 윤재철


뇌졸중으로 쓰러져
의식이 점차 혼미해지면서
아버지는 응급실에서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거기서 아버지는 몸부림치며
집으로 가자고 소리쳤다
링거 주삿바늘이 뽑히고
오줌주머니가 떨어졌다
남자 보조원이 아버지의 사지를
침대 네 귀퉁이에 묶어버렸다

나중에는 의식이 없어
아무 말도 못하면서
짐승처럼 몸부림만 쳤다
팔목이며 발목이 벗겨지도록
집으로 가자고
고향도 아니었다
집이나마나 창신동 골목길 셋방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