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서재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07,581
오늘 : 647
어제 : 765

페이지뷰

전체 : 35,661,503
오늘 : 11,171
어제 : 19,711
2010.03.22 14:46

강박 - 백무산

조회 수 12202 추천 수 4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강박 - 백무산



홍수에 불어난 강을 힘겹게 건너서는
뒤돌아보고 가슴 쓸어내린다
벌건 흙물 거친 물살 저리 긴 강을

내게도 지나온 세월 있어
지나오긴 했는지 몰라도
뒤돌아보이는 게 없는 건
아직도 쓸려가고 있는 것인가
내가 언제나 확인하고 확신하는 이 몸짓은
떠내려가면서 허우적이는 발버둥인가

내게는 도무지 사는 일이 왜
건너는 일일까

한 시대를 잘못 꿈꾼 자의 강박일까
삶은 해결해야 할 그 무엇일까
이 생의 건너에는 무슨 땅이 나올까

많이도 쓸려왔을 터인데 돌아보면,
어째 또 맨 그 자리일까



The Ludiows - James Hor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