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서재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69,259
오늘 : 606
어제 : 780

페이지뷰

전체 : 37,007,353
오늘 : 19,780
어제 : 27,548
조회 수 13109 추천 수 4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loop=true volume = 0>




그때는 몰랐습니다 - 김영애


뜬금 없이 찾아온 그대
맘 좋은 척 한자리 내어준 것이
밤낮 가리지 않고 부등켜 울 줄
그때는 몰랐습니다

시간의 징검다리 맨 끝,
보여주기란 늘 주저함이 있고
어둠에 길들여진 그대
가끔씩 포식되는 햇살 한줌에
목젖을 드러내도 부끄럽지 않았던,
이대로
일정한 간격을 두면 되는 줄 알았습니다

여물지 못한 사랑이
불뚝불뚝 길을 낸 생채기
부풀어 올라 몸살을 앓아도
한차례 홍역처럼 지나가려니
그래서 늘, 뒷전이었던 그대 생각이
앞질러 새벽을 깨울 즈음
외톨이였던 신음이
참을 수 없는 몸짓으로 들고 일어 난 것을

사랑이라 불리웠으면
애초에 마음주지 말아야 했습니다
울다 울다 도드라진 아픔만큼
그대도 따라 울지만
별리의 아픔 손 끝 까지 못질할지언정
비켜간 마음자리
두고두고 상흔으로 남겨
오늘을 기억하렵니다
비릿한 한 모금 온전히 사랑으로
그대를 보내렵니다
내 안의 그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