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서재

방문자수 (2014.04~)

전체 : 738,770
오늘 : 350
어제 : 357

페이지뷰

전체 : 33,898,745
오늘 : 13,260
어제 : 12,804
조회 수 17731 추천 수 4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신채호(1880~1936)

사학자. 호는 단재. 충북 청주 출생. 순수한 민족주의적 역사관으로 당시의 식민주의적인 일체의 학설들을 배격하었으며 항일 운동의 이념적 지도자로 언론계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하였다. 일본 관헌에 체포되어 여순 감옥에서 옥사하였다.

      실패자의 신성

  나무에 잘 오르는 놈은 나무에서 떨어져 죽고, 물 헤엄을 잘 치는 놈은 물에 빠져 죽는다 하니, 무슨 소리뇨. 두 손을 비비고 방안에 앉았으면 아무런 실패가 없을지나, 다만 그러하면 인류 사회가 적막한 총묘와 같으리니, 나무에서 떨어져 죽을지언정, 물에 빠져 죽을지언정, 앉은뱅이의 죽음은 안 할지니라. 실패자를 웃고 성공자를 노래함도 또한 우부의 벽견이라. 성공자는 앉은뱅이같이 방 안에서 늙는 자는 아니나, 그러나 약은 사람이 되어 쉽고 만만한 일에 착수하므로 성공하거늘, 이를 위인이라 칭하여 화공이 그 얼굴을 그리며, 시인이 그 자취를 꿈꾸며, 역사가가 그 언행을 적으니, 어찌 가소한 일이 아니냐. 지어 불에 들면 불과 싸우며, 물에 들면 물과 싸우며, 쌍수로 범을 잡고 적신으로 탄알과 겨루는 인물들은 그 십의 구가 거의 실패자가 되고 마나니, 왜 그러냐 하면, 그 담의 웅과 역의 대와, 관찰의 명쾌와 의기의 성장이 남보다 백배 우승하므로, 남의 생의도 못하는 일을 하다가 실패자가 되니, 그러므로 실패자와 성공자를 비하면 실패자는 백보나 되는 큰 물을 건너뛰던 자이요, 성공자는 일보의 물을 건너뛰던 자이어늘, 이제 성공자를 노래하고 실패자는 웃으니, 인세의 전도가 또한 심하도다.

  이와 같이 실패자를 비웃음은 동서양의 도도한 사필들이 거의 그러하지만 수백 년래의 조선이 더욱 심하였으며, 조선 수백 년래에 이따위 벽견을 가진 이가 적지 않으나, 김부식 같은 자가 또한 없었도다. 김부식의 삼국사기는 일부 노예성의 산출물이라. 그 인물관이 더욱 창피하여 영웅인 애국자-곧 동서 만고에도 그 비루가 많지 안할 부여 복신을 전기에 빼고, 백제사 말엽에 12구뿐 부록함이 벌써 그에 대한 모멸인데, 게다가 또 사실을 무하여 면목을 오손하였으며, 연개소문이 비록 야심가이나 정치 사상의 가치는 또한 천재 회유의 기물이어늘, 다만 그 2세 만에 멸망하였으므로 오직 신, 구 당서를 초록하여 개소문전이라 칭할 뿐이요, 본국의 전설과 기록으로 쓴 것은 한 자를 볼 수 없을 뿐더러 또 그를 흉불완하다 지척하였으며, 궁예와 견훤이 비록 중도에 패망하였으나 또한 신라의 혼군을 항하고 위기를 거하여 수십 년을 일방에 패하였거늘, 이제 초망의 소추라 매욕하였으며, 정치계의 인물뿐 아니라 학술에나 문예에도 곧 이러한 논법으로 인물을 취사하여 독립적 창조적 설원, 영랑, 원효 등은 일필로 도말하고, 오직 지나사상의 노예인 최치원을 코가 깨어 지도록, 이마가 터지도록, 손이 발이 되도록 절하며 기리며, 뛰며, 노래하면서 기리었다. 그리하여 김부식이 자기의 옹유한 정치상 세력으로 자기의 의견과 다른 사람은 죽이며, 자기의 지은 "삼국사기"와 다른 의론을 쓴 서적은 불에 넣었도다.

  그리하여 후생의 조선 사람은 귀로 듣는 바와 눈으로 보는 바가 김부식의 것밖에 없으므로 모두 김부식의 제자가 되고 말았으며, 모두 김부식과 같은 논법에 같은 인물관을 가졌도다. 하늘과 다투며, 사람과 싸워 자기의 성격을 발휘하여, 진취, 분투, 강의, 불굴 등의 문자로써 인간에 교훈을 끼침이어늘, 우리 조선은 그만 김부식의 인물관이 후인에게 전염하여 고금의 실패자는 모두 배척하고 성공자를 숭배하게 되니, 성공자는 아까 말한 바 약은 사람이라. 이제 창졸히 '약'의 정의는 낼 수 없으나 세상에서 매양 '약은 사람'의 별명은 '쥐새끼라'하니, 약은 사람의 성질은 이에서 얼만큼 추상할 수 있도다.

  (1) 엄청나는 큰 일을 생의치 안하며,
  (2) 남의 눈치를 잘 보며,
  (3) 죽을 고비를 잘 피하며,
  (4) 제 입벌이를 자작만 하여 그 기민함이 쥐와 같은 고로 쥐새끼라 함이라.

  아으, 수백 년래의 인물에, 어찌 범이나 곰이나 사자 같은 사람들이 없었으리오마는 대개 쥐새끼들이 사회의 위권을 장악하여 학술은 독창을 금하고, 정, 주 등 고인의 종 됨을 사랑하며 정치는 독립을 기하고 일보 일보 물러가 쇠망의 구렁에 빠짐이라. 실패는 이같이 싫어하였는데, 어찌 실패보다 참악한 쇠망에 빠짐은 무슨 연고이뇨, 이는 나의 전언에 벌써 그 이유의 설명이 명백하니라.



     차라리 괴물을 취하리라

     1
  한 사람이 떡장사로 득리하였다면 온 동리에 떡방아 소리가 나고, 동편 집이 술 팔다가 실패하면 서편 집의 노구도 용수를 떼어 들이어, 진할 때에 같이 와-하다가 퇴할 때에 같이 우르르 하는 사회가 어느 사회냐. 매우 창피하지만 우리 조선의 사회라고 자인할 수밖에 없다. 삼국 중엽부터 고려 말일까지 염불과 목탁이 세가 나, 제왕이나 평민은 물론하고 남은 여에게 권하며, 조는 손에게 권하여 나무아미타불한 소리로 팔백 년을 보내지 안하였느냐. 이조 이래로 유교를 존상하매, 서적은 사서오경이나 그렇지 않으면 사서오경을 되풀이한 것뿐이며, 학술은 심, 성, 이, 기의 강론뿐이 아니었더냐. 이같이 단조로 진행되는 사회가 어디 있느냐. 예수교를 믿어야 하겠다 하면, 삼두락밖에 못 되는 토지를 톡톡 팔아 교당에 바치며, 정치 운동을 한다 할 때에는 이발사가 이발관을 뜯어 가지고 덤비나니, 이같이 뇌동부화하기를 즐기는 사회가 어디 있느냐.

     2
  개인도 사회와 같아 갑종교로 을종교를 개신하거나, 갑주의로 을주의에 이전할 때에  반드시 주먹을 발끈 쥐고 얼굴에 핏대가 오르며 씩씩하는 숨소리에 맥박이 긴급하며, 심리상의 대혁명이 일어나 어제의 성사가 오늘의 악마가 되어 무형의 칼로 그 목을 끊으며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구적이 되어 무성의 총으로 그 전부를 도륙한 연후에야 신생활을 개시함이 인류의 상사어늘, 근일의 인물들은 그렇지도 안하다. 공자를 독신하던 자가 이제야 예수를 믿지만 벌써 36년 전의 예수교인과 같으며, 제왕의 충신으로 자기하던 자가 처음으로 민주주의를 존봉하지만, 마치 자기의 모복증에서부터 민주의 혼을 배워 가지고 온 것 같으며, 그러다가 돌연히 딴 경우가 되면 바울이 다시 안연도 될 수 있으며, 당톤이 다시 문천상도 될 수 있으며, 바쿠닌의 제자가 카이제르의 시종도 될 수 있으니, 이것이 무슨 사람이냐. 그 중에 아주 도통한 사람은 삽시간에 애국자, 비애국자, 종교가, 비종교가, 민족주의자, 비민족주의자의 육방팔면으로 현신하나니 어디에 이런 사람이 있느냐. 그 원인을 소구하면, 나는 없고 남만 있는 노예의 근성을 가진 까닭이다. 노예는 주장은 없고 복종만 있어, 갑의 판이 되면 갑에 복종하고, 을의 판이 되면 을에 복종할 뿐이니, 비록 방촌의 심리상인들 무슨 혁명할 조건이 있으랴.

     3
  손일선의 삼민주의는 민주주의, 사회주의 등을 혼동하여 그리 찬탄할 가치는 있는지 모르겠으나 그래도 주의는 주의다. 우리의 사회에는 수십 년 동안 지사, 위명자가 누구든지 한 개 계시한 소주장도 없었다. 그리하여 일시의 활용에는 썩 편리하였다.

  실업을 경영하는 자를 보면 나의 의견도 실업에 있다 하며, 교육을 실시하려는 자를 보면 나의 주지도 교육에 있다 하며, 어깨에 사냥총을 메고 서북간도의 산중으로 닫는 사람을 보면 나도 네 뒤를 따르겠노라 하며, 허리에 철추를 차고 창해역사를 꿈꾸는 자를 보면 내가 너의 유일한 동지로다 하고, 외인을 대하는 경우에도 중국인을 대하면 조선을 유교국이라 하며, 미국인을 대하면 조선을 예수교국이라 하며, 자가의 뇌 속에는 군주국, 비군주국, 독립국, 비독립국, 보호국, 비보호국, 무엇이라고 모를, 집을 수 없는, 신국가를 잠설하여 시세를 따라 남의 눈치를 보아, 값나가는 대로 상품을 삼아 출수하는도다. 애재라. 갑신 이후 40여 년 유신계의 산아들이 그 중에 시종 철저한 경골한이 몇몇이냐.

     4
   어떤 선사가 명종할 때 제자를 불러 가로되,
  "누워 죽은 사람은 있지만 앉아 죽은 사람도 있느냐?"
  "있습니다."
  "앉아 죽은 사람은 있지만 사서 죽은 사람도 있느냐?"
  "있습니다."
  "바로 사서 죽은 사람은 있으려니와 거꾸로 사서 죽은 사람도 있느냐?"
  "없습니다. 인류가 생긴 지가 몇만 년인지 모르지만 거꾸로 사서 죽은 사람이 있단 말은 듣지 못하였습니다."

  그 선사가 이에 머리를 땅에 박고 거꾸로 사서 죽으니라. 이는 죽을 때까지도 남이 하는 노릇을 안 하는 괴물이라, 괴물은 괴물이 될지언정 노예는 아니 된다. 하도 뇌동부화를 좋아하는 사회니 괴물이라도 보았으면 하노라. 관악산중에 털똥 누는 강감찬의 후신이 괴물이 아니냐. 상투 위에 치포관을 쓰고 중국으로 선교온 자가 또한 괴물이 아니냐. 이는 군함, 대포, 부자유, 불평등, 생활 곤란, 경제 압박 모든 목하의 현실의 대적이지 못하고 도피하여 이상적 무릉도원의 생활을 찾음이니 무슨 괴물이 되리오.

     5
  조선인같이 곤란, 고통을 당하는 민족 없음을, 따라서 조선에서 무엇을 하여 보자는 사람같이 가읍할 경우에 있는 이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경우가 그렇다고 스스로 퇴주하면 더욱 자살의 혈에만 근할 뿐이며, 남의 용서를 바라면 한갓 치소만 살 뿐이니, 경우가 그렇다고 남의 용서를 바랄까, 치소만 살 뿐이니라. 스스로 퇴거할까, 더욱 자살의-중간 누락-경우가 이러므로 조선에 나서 무엇을 하려 하면 불가불 그 경우에서 얻는 전염병을 예방하는 방법이 있어야 할 것이다. 안순암이 처음 이성호를 보러 가서 목이 말라 물을 청하였다. 그러나 물은 주지 않고 이야기만 한다. 밤이 으슥한 뒤에, 성호가,
  "이제도 목이 마르냐?"
  하거늘,
  "사실대로 목마른 증은 없어졌습니다."
  한즉, 성호가 가로대,
  "참아 가면 천하의 난사가 다 오늘 밤의 목과 같으니라."하였다.

  이같이 목말라도 참고, 배고파도 참고, 불로 지져도 참고, 바늘로 손, 발톱 밑을 쑤셔도 참아, 열화지옥의 만악을 다 참아 가는 이는 아마 도학 선생 같은 이가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