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서재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08,139
오늘 : 399
어제 : 806

페이지뷰

전체 : 35,670,228
오늘 : 5,777
어제 : 14,119
2006.04.30 06:43

주정 (酒酊)

조회 수 16086 추천 수 10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주정 (酒酊)


봄을 노래하면 여름을 기다리나보다 합니다
봄을 봤다면 봄을 노래하지 않았을 테니까요
우겨도 소용없어요
나는 알거든요
당신의 봄노래를 들어야만 봄인 줄 아는 사람 없거든요

사랑을 노래하면 외로워하나 보다 합니다
사랑을 노래하는 사람은 이미 식었거나 떠났을 테니까요
우겨도 소용없어요
나는 알거든요
사랑을 하는 사람은 차분히 앉아 사랑을 써 내릴 시간이 없답니다

효도를 말하면 그 사람 측은해 보여요
살아계실 때 섬기지 못했거나 지금 효도한다고 쇼하는 것입니다
우겨도 소용없어요
나는 알거든요
울 아버지 가시고 나서야 효도가 입버릇 되어버렸으니까요

이슬비에 옷 젖어 화내는 사람 없어요
각오하고 걸어왔거든요
소나기 맞고 옷 젖으면 화내죠
비 맞을 각오 안했거든요

당연한 것들과 남들 다 아는 것을 노래하고 싶지 않아요
침묵 속에 자연스레 흘러야하는 것들을 들추고 싶지 않거든요
지난해 담근 김장김치 냄새나는 단어들을 찾고 있어요
살아온 경험에 그것이 사는 냄새라고 믿지만
사람들은 스스로정한 원고마감시간에 맞추느라
쉽게 맛을 잃어버리는 겉절이만 불러대요
우겨도 소용없어요
나는 알거든요
냄새만 맡아도 어떤 김치를 먹었는지 알거든요

주정이 난 참 싫어요
지난해 담근 김장김치랑 겉절이랑 섞어 부르거든요
우길 수 없겠네요
나는 알거든요
술이 들어가야 쓰니까.


詩時 : 20060430 0638  風磬 윤영환

Albinoni Adagio - David Ag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