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서재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08,143
오늘 : 403
어제 : 806

페이지뷰

전체 : 35,670,398
오늘 : 5,947
어제 : 14,119
2006.01.31 08:34

외상 치르던 날

조회 수 16441 추천 수 11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이미지 전체보기




외상 치르던 날


몇 만원이 손 안에 쥐어져 한 가지 생각에
멍한 눈으로 쫓기듯 밖을 나서 노 씨 아주머니 가게로 튄다
과자들이 바람에 빨려오란 듯이 문을 열고 들어서
입술의 양 끝을 내려 거만하게 외상값을 치르고
따지러 가듯 냉장고로 성큼성큼, 소주 두 병을 들고
그 자리에서 한 병을 잡고 뚜껑을 딴다
골든 벨 울리듯 우쭐한 어깨로
삿대질을 해대며 담뱃갑들을 가리킨다.
노 씨 아주머니입이 귀에 걸렸다
그 찰나는 나에게 최대행복의 순간이며
소주와 담배를 들고 가게 문을 나서는 순간은 늘 광복이다
즐김이며 또한 내 작품의 숨 쉬는 스냅사진이리

반으로 찌그러져 피다만 굽은 꽁초들이
목봉 체조하듯 나란히 줄을 서면
뺑돌이 의자에 앉은 사장처럼 멋지게 더럽다
술 한 컵 털어 넣고 일그러진 꽁초를
색시 만지듯 한 개비 집어 들어
덜덜거리는 손으로 입에 쳐 넣고 불을 댕기면
독하디 독한 것이 스테이크 저리 가란 듯 안주로 숨 쉰다
타 들어 가는 것이 꽁초가 아닌 내 속일지언정
오늘의 술과 담배는
부처의 극락이며 모세가 열어 보인 바닷길 일터
다음날이 외상의 재시작이니
오늘만이라도 황제로 살아보려 애를 써봄이다.


詩時 : 2004.12.13 07:26  風磬 윤영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