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686,151
오늘 : 255
어제 : 596

페이지뷰

전체 : 31,688,721
오늘 : 6,281
어제 : 16,015
조회 수 21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같은 말도 듣기 싫게 하는사람이 있다.


어투가 퉁명스럽거나,

거친 용어를 사용하거나,

목소리가 유난히 공격적일 때

그런 느낌을 준다.


그러나 말투가 좋지 않으면 말하는 사람의

의도와 전혀 다른 의미로 변질된다.


당신의 좋은 말도

퉁명스러운 말투로 하면

듣는 사람은 나한테 화난 것일까라고

오해할 수 있다.


당신의 거친 말투는 당신의 의도와는 다르게

"나를 겁주려는 것일까?"라는 메시지로 변하기 때문이다.


말이란 내용만 의미를 갖는 것이 아니라

말하는 방법도 의미를 갖는다.


따라서 당신이 속마음과 달리 퉁명스러운 말투로 말한다면

당신은 주변 사람들에게 많은 오해를 받을 것이다.


남편인 당신이 결혼 전과 달리

결혼 후 퉁명스러운 말투를 사용한다면

아내는 당신의 애정이 식었다고 오해할 수 있다.


상사인 당신이 부하직원을 아끼면서도

욕을 섞어 거칠게  말하면,

부하직원은 당신의 의도를 정확하게 해석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장성한 자녀인 당신이

연로하신 부모님의 건강을 걱정한다며

"담배 좀 그만 피우세요.

큰일나고 싶으세요?"라고 화난 목소리로 말하면

부모님은 당신이 자신의 건강을 염려한다고 생각하는 대신

내가 나이가 들어서 자식 간섭이나 받는다라는 슬픔에 빠질 것이다.


따라서 당신은 칭찬할 때와 꾸짖을 때,

걱정할 때와  간섭할 때 등

경우에 따라 말투를 달리해야 한다.


물을 어떤 모양의 그릇에 담느냐에 따라

세숫물로 보이기도 하고 먹는 물로 보이기도 하듯

말투는 그 나름대로 독립된 의미를 지닌다.


-이정숙 '유쾌한 대화법'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 목록 바람의종 2006.09.17
286 삶은 만남속에서 이루어진다. 김순하 2017.01.12
285 순수를 사랑하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2 김순하 2017.01.06
» 말투는 내용을 담는 그릇이다 김순하 2016.12.29
283 누구나 행복한 삶으로 역전할 수 있다. 김순하 2016.12.26
282 작은 이야기 1 : 1. 눈물과 미소 - 오영희 風文 2014.12.30
281 작은 이야기 1 : 1. 어머니와 보신탕 - 하근찬 風文 2014.12.29
280 작은 이야기 1 : 1. 사랑은 기적을 낳는다 - 서정주 風文 2014.12.05
279 프리지어 한 단 바람의종 2011.04.29
278 고구마 굽는 남자 바람의종 2011.03.13
277 엄마는 커피 단골손님! 바람의종 2011.02.17
276 당신의 손이 그립습니다 바람의종 2010.09.30
275 지나친 공손은 예의가 아니다 바람의종 2010.09.13
274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박덕규 [끝] 바람의종 2010.08.29
273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장석남 1 바람의종 2010.08.27
272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장석주 바람의종 2010.08.25
271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홍결 바람의종 2010.08.19
270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신현림 바람의종 2010.08.17
269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윤성근 바람의종 2010.08.15
268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최영철 바람의종 2010.08.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