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89,184
오늘 : 220
어제 : 396

페이지뷰

전체 : 37,698,342
오늘 : 7,186
어제 : 16,398
2015.06.28 15:18

상심수첩 - 김남조

조회 수 162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상심수첩 - 김남조

 

 

1
먼 바다로
떠나는 마음 알겠다
깊은 산 깊은 고을
홀로 찾아드는 이의 마음 알겠다
사람세상 소식 들으려
그 먼길 되짚어
다시 오는 그 마음도 알겠다

 

2
울며 난타하며
종을 치는 사람아
종소리 맑디맑게
아홉 하늘 울리려면
몇천 몇만 번을
사람이 울고
종도 소리 질러야 하는가

 

3
층계를 올라간다
한없이 올라가 끝에 이르면
구름 같은 어둠.
층계를 내겨간다
한없이 내려와 끝에 이르면
구름 같은 어둠.
이로써 깨닫노니
층계의 위 아래는
같은 것이구나

 

4
병이 손님인양 왔다
오랜만이라며 들어와 머리맡에 앉았다
커다란 책을 펴들고 그 안에 쓰인 글시,
세상의 물정들을 보여준다
한 모금씩 마시는 얼음냉수처럼
천천히 추위를 되뇌이며 구경한다
눈물 흐르는 일이 묘하게 감미롭다

 

5
굶주린 자 밥의 참뜻을 알듯이
잃은 자 잃은 것의 존귀함을 안다
신산에서 뽑아내는
꿀의 음미를.
이별이여
남은 진실 그 모두를
바다 깊이 가라앉히는 일이여

 

6
기도란
사람의 진실 하늘에 바침이요
저희의 진실 오늘은 어둠이니
이 어둠 바치나이다

 

은총은
하늘의 것을 사람에게 주심이니
하늘나라 넘치는 것
오늘 혹시 어둠이시면
어둠 더욱 내려주소서

 

7
전신이 감전대인 여자
바람에서도 공기에서도
전류 흘러 못견디는 여자
겨울벌판에서도 허공에서도
와아와아 몸서리치며 다가오는
포옹의 팔들. 팔들

 

8
그를 잃게 된다
누구도 못바꿀 순서란다
다른 일은 붙박이로 서 있고
이 일만 바람갈기 날리며 온다
저만치에,
바로 눈 앞에.
지금,
아아 하늘이 쏟아져 내린다

 

9
제 기도를 진흙에 버리신 일
용서해 드립니다
그간에 주신 모든 용서를 감사드리며
황송하오나 오늘은 제가
신이신 당신을 용서해 드립니다
아아 잘못하실 수가 없는 분의 잘못
죄의 반란 같은 것이여

 

전심전령이 기도 헛되어
하늘은 닫히고
사람은 이런 때 울지 않는다

 

10
아슴한 옛날부터
줄곧 걸어와
마침내 오늘 여기 닿았습니다
더는 갈 곳이 없는

 

더는 아무 일도 생기잖을
마지막 땅에
즉 온전한 목마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