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741,322
오늘 : 182
어제 : 763

페이지뷰

전체 : 33,948,363
오늘 : 587
어제 : 13,937
조회 수 112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바람이 다시 쓰는 겨울 - 김두안

 


나는 강물의 얼굴을 알고 있다 새들이
죽은 버드나무 위에
집을 짓지 않은 시간에 대하여

 

물결이 물결 위에 쌓이는 겨울 강물의 폐허에 대하여

 

나는 죽어도 좋을까
다시 죽어도 좋을까

 

버드나무는 죽어서도 버드나무 뿌리에서 시작해 가지에서 끝나는
겨울의 찬란한 혁명을 알고 있다

 

버드나무를 구름이라고 부르는
언 강물을 긴 편지라고 부르는

 

까마귀 떼가 누군가의 심장을 파먹다
가-가-가- 외치며 날고 있다

 

버드나무의 얼굴이 귀신처럼 휘파람을 불면
눈이 올 듯 번지는
수상한 노을의 저편

 

바람이 바람결 위에 쌓이는
겨울 강물에
죽은 버드나무 그림자 백지장처럼 얼어가고 있다

 

얼어붙은 그림자 위에
바람이 새로 새긴 투명한 잎사귀들

 

해가 얼음 속으로 스미는 저녁 무렵

 

버드나무의 전생을
바람이 다시 쓰는, 겨울 강물에 대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