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65,686
오늘 : 644
어제 : 712

페이지뷰

전체 : 36,868,950
오늘 : 10,027
어제 : 16,638
뜻과사용
2012.12.21 15:16

통음

조회 수 17197 추천 수 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통음

“주정꾼을 가리켜 후(酗, 주정하다)라 한 것은 그 흉덕을 경계함이요, 술그릇에 주(舟, 배)가 있는 것은 배가 엎어지듯 술에 빠질 것을 경계함이지요. 배(盃, 잔)는 풀이하면 ‘불명’(不皿, 가득 채우지 말라)이 되고, 창(戈) 두 개가 그릇(皿) 위에 있는 잔(盞)은 ‘서로 다툼을 경계’한 것이고… ‘술 유’(酉) 부에 졸(卒, 죽다)의 뜻을 취하면 취(醉) 자가 되고 생(生, 살다)이 붙으면 술 깰 성(醒) 자가 되지요.” 다산 정약용이 간밤의 통음했던 자리를 떠올리며 영재 유득공에게 보낸 답장 중에 나오는 말이다. 말년에는 차를 즐겼던 다산이지만 젊었을 때는 작취미성(어제 마신 술이 아직 깨지 아니함)의 날이 없지 않았던 모양이다.

한밤중에 책상치고 벌떡 일어나(中夜拍案起, 중야박안기) / 탄식하며 높은 하늘을 쳐다보네(歎息瞻高穹, 탄식첨고궁) / … / 생각하면 할수록 속이 끓어오르니(念腸內沸, 부념장내비) / 술이나 진탕 마시고 무심으로 돌아가 볼까(痛飮求反眞, 통음구반진) / … / 곰곰 생각하면 속만 타기에(深念焦肺肝, 심념초폐간) / 또 술잔이나 들어 마신다네(且飮杯中, 차음배중록)….

다산이 43살 때 쓴 212행의 한시 ‘하일대주’(夏日對酒, 여름날 술을 앞에 놓고)의 한 대목이다. 집권세력이었던 노론에 밀려 유배생활을 했던 다산이 통음했던 까닭은 자신의 개혁 프로그램을 제대로 펴기 어려웠던 아픔을 달래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통음(通音)을 위한 통음(痛飮)이기도 했을 것이고.

통음(痛飮)의 뜻은 ‘술을 매우 많이 마심’이고 통음(通音)은 ‘소식이나 편지 따위를 주고받음’이다.(표준국어대사전) ‘음’(音)에는 ‘말, 언어’의 뜻이 있으니 통음(通音)의 한자 뜻을 새겨 넓게 해석하면 ‘말이나 뜻이 통함’이기도 하다. 통음은 곧 ‘소통’인 것이다. 이런 뜻으로, 이번에 뽑힌 새 대통령은 국민을 통음(痛飮)하게 하지 않는 ‘통음(通音)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

강재형/미디어언어연구소장·아나운서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49 칼럼 간판 문맹 風文 2014.12.30
1348 말뜻 레스쿨제라블, 나발질 風文 2014.12.29
1347 북녘말 휘거 風文 2014.12.05
1346 외래어 CCTV 윤안젤로 2013.05.13
1345 칼럼 새 학기 단상 윤안젤로 2013.04.19
1344 칼럼 나, 본인, 저 윤안젤로 2013.04.03
1343 뜻과사용 목로주점을 추억하며 윤안젤로 2013.03.28
1342 칼럼 봄날은 온다 윤안젤로 2013.03.27
1341 말뜻 잔떨림 윤안젤로 2013.03.18
1340 방송말 조개 바람의종 2013.02.05
1339 말뜻 바람의종 2013.01.25
1338 뜻과사용 어떠태? 바람의종 2013.01.21
1337 방송말 등용문 바람의종 2013.01.15
1336 칼럼 두루 흐린 온누리 바람의종 2013.01.04
» 뜻과사용 통음 바람의종 2012.12.21
1334 뜻과사용 폭탄주! 말지 말자. 바람의종 2012.12.17
1333 국립국어원 외래어 합성어 적기 1 바람의종 2012.12.12
1332 뜻과사용 박물관은 살아있다 2 바람의종 2012.12.10
1331 뜻과사용 박물관은 살아있다 바람의종 2012.11.30
1330 뜻과사용 명-태 바람의종 2012.11.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68 Next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