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742,325
오늘 : 445
어제 : 740

페이지뷰

전체 : 33,972,344
오늘 : 6,741
어제 : 17,827
2011.04.29 13:00

프리지어 한 단

조회 수 12339 추천 수 1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옆집에 일흔이 되어 가는 할머니 두 분이 계십니다. 혼자된 자매가 서로 의지하며 살아가시지요.
어느 날, 길을 걷다 오랜만에 뵌 동생 할머니에게 인사를 드렸습니다. 어렵게 사시는 분답지 않게 늘 미소가 가득했습니다.

“할머니, 요즘은 일 안 나가시나봐요?”
그러자 나이가 들어 일을 그만두고 폐휴지를 줍는다고 하셨습니다. 두 분 다 자식이 없어서 폐휴지 줍는 일이라도 계속하셔야 한다고요. 그때, 할머니 손에 들린 신문지가 보였습니다.

“오늘 주우신 폐휴지예요?”
할머니는 가만히 고개를 저으셨습니다. 궁금해서 뭐냐고 여쭈니 할머니가 웃으며 신문지를 펼쳐 보이셨습니다. 노란 프리지어 한 단이었습니다.

“웬 꽃이에요?”
할머니는 프리지어를 정성스레 신문지에 말아 꼭 쥐며 말하셨습니다.
“오늘 폐휴지 주워서 산 꽃이야. 우리 언니가 꽃을 참 좋아해서.”

그 꽃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언니를 위해 산 프리지어 한 단을 소중하게 쥐고 가시는 할머니. 그 뒷모습에 가슴이 따뜻했습니다.


구예슬 님| 경기도 광명시

-《좋은생각》2011년 5월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 목록 바람의종 2006.09.17
286 삶은 만남속에서 이루어진다. 김순하 2017.01.12
285 순수를 사랑하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2 김순하 2017.01.06
284 말투는 내용을 담는 그릇이다 김순하 2016.12.29
283 누구나 행복한 삶으로 역전할 수 있다. 김순하 2016.12.26
282 작은 이야기 1 : 1. 눈물과 미소 - 오영희 風文 2014.12.30
281 작은 이야기 1 : 1. 어머니와 보신탕 - 하근찬 風文 2014.12.29
280 작은 이야기 1 : 1. 사랑은 기적을 낳는다 - 서정주 風文 2014.12.05
» 프리지어 한 단 바람의종 2011.04.29
278 고구마 굽는 남자 바람의종 2011.03.13
277 엄마는 커피 단골손님! 바람의종 2011.02.17
276 당신의 손이 그립습니다 바람의종 2010.09.30
275 지나친 공손은 예의가 아니다 바람의종 2010.09.13
274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박덕규 [끝] 바람의종 2010.08.29
273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장석남 1 바람의종 2010.08.27
272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장석주 바람의종 2010.08.25
271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홍결 바람의종 2010.08.19
270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신현림 바람의종 2010.08.17
269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윤성근 바람의종 2010.08.15
268 사랑의 첫느낌 그 설레임으로 살고 싶다 - 최영철 바람의종 2010.08.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