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99,211
오늘 : 414
어제 : 433

페이지뷰

전체 : 38,171,153
오늘 : 24,482
어제 : 22,818
2012.04.30 16:02

눈 온 아침 - 임길택

조회 수 19980 추천 수 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눈 온 아침 - 임길택

밤 사이 내린 눈이
몽실몽실
강가의 돌멩이를
덮고 있었다.

어두운 밤이었을 텐데
어느 돌멩이도
똑같이 나누어
덮고 있었다.

해가 뜨는 쪽의 것도
해가 지는 쪽의 것도
넓은 돌멩이는 넓은 만큼
좁은 돌멩이는 좁은 만큼
어울려 머리에 인 채
파도를 이루고 있었다.

돌멩이들이
나직히
숨을 쉬고 있었다.